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총선 압승을 통해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대한민국이 정치에 발목 잡히지 않고 지속 가능한 발전을 이루는 법적 기반을 만들기 위함”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오는 4월 총선에서 국민 여러분께서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자유와 번영의 대한민국을 되찾아올지 아니면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내버려 둘지 최종적으로 결정하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만큼은 압도적 총선 승리를 통해 정권의 폭주를 막겠다”며 “범여권의 야합과 의회 폭거를 통해 날치기 처리된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도 되돌려 놓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황 대표는 공천 혁신과 보수통합을 이뤄내겠다고 공언했다. 그는 “혁신의 핵심은 공천이다. 국민이 만족할 때까지, 이제는 되었다고 할 때까지 모든 것을 바꾸겠다”며 “가장 혁신적인 공천 기준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구 국회의원 3분의 1을 컷오프하고 현역 국회의원을 50%까지 교체하겠다”며 “20대에서 40대의 젊은 정치인을 30% 공천해, 젊은 정당을 만들겠다”고 했다. 또 “공천 혁신을 완성하려면 저를 비롯해 지도적 위치에 있는 분들의 희생정신이 절대적”이라며 “저부터 어떤 역할이라도 하겠다. 공천관리위원장이 공천의 모든 권한을 책임지고 행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보수통합을 두고도 “통합은 의무”라며 “용서와 화해를 통해 우리 자신의 내일을 열고 나라와 국민의 내일을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일부 당내 반발을 의식한 듯 “통합을 반대하거나 지연 시키는 행위는 문재인 독재 행위 도와주는 것”이라며 경고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는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게 마음의 빚이 있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발언을 거론하며 “대통령의 마음속에는 오직 조국과 북한밖에 없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국은 민정수석과 법무부 장관으로 권력을 농단하고, 불공정과 불의로 국민을 분노하게 하고, 사법기관이 피의자로 소추되어 아직도 검찰에서 추가 수사를 받는 인물”이라며 “그런 사람을 대통령이 직접 나서 변호하는 게 가당키나 하냐”고 일갈했다.

황 대표는 “국정혼란을 수습하고 민심을 안정시키고 국론을 통합하기 위해서”라며 청와대에 일대일 영수회담도 제안했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