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술에 취한 60대 남성이 무단하차 요구를 거부한 버스 기사를 둔기로 폭행하는 일이 벌어졌다.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폭행 혐의로 승객 A씨(60)를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9시5분쯤 경기도 수원 팔달구에서 버스를 탄 뒤 정류장이 아닌 곳에서 하차를 요구하다 이를 거부한 버스 기사 B씨를 대걸레로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상황을 담은 CCTV 영상을 보면 A씨는 버스 뒤쪽에서 대걸레를 들고 나온 뒤 운전자석 가림막 틈 사이로 대걸레를 집어넣어 B씨의 얼굴을 가격했다. 이후에도 A씨는 1분여간 B씨에게 대걸레를 들이밀고 욕설을 하는 등 정차 중인 버스 안에서 소동을 부렸다.

A씨는 같은 버스에 탑승해 있던 승객들이 나서서 말리자 폭행을 그만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그를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A씨가 술을 마셨던 걸로 보인다”며 “조만간 A씨를 다시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