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설 연휴 전날 교통사고가 가장 많았다. 자동차로 이동한다면 23일 특히 안전운전 해야 한다.

손해보험협회와 보험개발원은 2017~2019년 명절 연휴 전후 기간 자동차보험 대인사고 발생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설 연휴 전날 사고 건수는 3808건으로 조사 기간 중 가장 많았다. 평균보다 22.5% 이상이다. 이후엔 사고 건수가 줄어 평소보다 적었다. 부상자는 설 당일 7184명으로 평소보다 53.2% 급증했다. 차 한 대에 가족이 모두 탑승하는 경우가 많아 부상자 수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설 연휴 전후 교통사고 사상자 수는 평소보다 7.9% 증가했다. 10세 미만 어린이 사상자는 평소보다 59.6%, 10세 이상~19세 이하 청소년은 80.6% 급증했다. 60세 이상~69세 이하는 평소보다 12.9%, 70세 이상은 16.4% 감소했다. 중장년 운전자가 자녀를 데리고 연로한 부모를 찾아가는 경우가 많아서다. 사망사고는 오전 2~4시에 많았고 부상자는 정오부터 오후 4시 사이 집중됐다. 이 기간 음주 운전 사상자는 26.3%, 중앙선 침범으로 인한 사상자는 24.8% 증가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