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2일 법무부의 검찰 고위급 인사가 정권에 대한 수사를 차단하기 위해서라는 보수진영 비판에 대해 “지금까지 한 수사가 잘못된 수사”이며 “과잉수사 하는 것을 어느정도 제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갖고 작년 8월부터 여태껏 수사를 했는데 성과가 없다”며 “그렇게 요란을 떨었는데 결과가 뭐냐”고 덧붙였다.

인사에 대한 검찰의 내부 반발에 대해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임명하지 못하게 대통령 인사권에 시비를 걸기 시작했고, 이제 저항하기 시작한 것”이라며 “(검찰도) 정부 부처의 한 조직인데 거기만 대통령의 인사권에 저항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고 잘못된 관행”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검찰 인사, 총선 등 다양한 질문들에 대해 답했다.

이 대표는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의 통합 가능성에 대해선 “새보수당 의원은 독자적 당선 가능성이 없기 때문에 (통합이) 된다고 봐야 한다”면서 “우리 당과 (지지율) 격차가 있는데 그분들이 합당하면 많이 좁아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다만 한국당과 우리공화당의 통합에 대해선 “제가 보기엔 (가능성이) 적다”고 전망했다.

돌아온 안철수 전 의원의 총선 영향력에 대해서는 “안철수의 새 정치에 대한 기대가 별로 없다”며 부정적으로 분석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총선 영향력에 대해서도 “대구·경북은 모르는데 다른 지역에서는 별로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대표는 이낙연 전 총리와 한국당 황교안 대표 간 ‘종로 빅매치’ 가능성도 작다고 봤다. “지금 흐름으로 봐서는 (황 대표가) ‘당선될 험지’를 찾는 것 아니냐”며 “이 전 총리는 종로 쪽을 생각하고 있지만, 현재로서는 (빅매치) 가능성이 작은 것 아니냐”고 말했다.

또 “선거대책위가 발족하면 (이 전 총리를) 선대위원장으로 모실 것”이라며 “이 전 총리가 대선 후보로 위상이 높기 때문에 현장 중심으로 움직이는 역할을 많이 하시게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 대표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정치 복귀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제가 모시려고 한다”고 “계속 정치를 해왔기 때문에 정당 속에서 함께 하는 게 좋다”고말했다.

이 대표는 21대 총선에선 “1당이 우선 목표”라면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때문에 과반 넘기는 정당은 나오기가 어렵다”고 내다봤다. 한국당이 만드는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에 대한 우려도 밝혔다. 이 대표는 “지난주에도 토론을 해 봤는데 뚜렷한 대책은 아직 못찾고 있다”면서 “한국당이 비례당을 만들어서 비례대표 의석을 많이 가져가는 것을 막아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