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이란 외무부가 한국의 청해부대 호르무즈 해협 파병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이란 매체들이 보도했다.

이란 반관영 메흐르통신은 21일(현지시간) “한국이 호르무즈 해협에 파병하지만 미국 주도의 연합체에는 합류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군은 해적에 맞서 전략적 수로를 통과하는 한국 선박 보호를 지원하기 위한 독립적 작전을 수행한다”고 전했다.

타스님통신은 “한국은 아덴 만에서 호르무즈 해협으로 ‘대 해적 부대’의 작전 지역을 한시적으로 확대하기로 한 결정의 배경을 이란에 충분하게 설명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미국은 호르무즈 해협과 중동의 여타 전략적 해로 내 상선에 ‘보안’을 제공하기 위한 목표라며 동맹들이 국제 연합체에 참여하도록 설득해 왔다”면서 “몇몇 나라는 이란과의 긴장을 유발할 수 있다며 미국 주도의 동맹체에 냉담한 태도를 보여왔다”고 강조했다.

이란 외무부의 아마스 무사비 대변인은 전날 한국의 호르무즈 해협 파병에 관해 “한국 정부가 아덴에 있는 함대 일부를 이 지역으로 파견하길 원한다고 우리 측에 알려 왔다”며 “우리는 이를 받아들일 수 없는 결정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이 파병한다면 미국의 모험주의 정책과 맥을 같이하는 것”이라면서 “이란과 한국의 오래된 친선 관계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한국 정부는 현 중동 정세를 고려해 우리 국민의 안전과 선박의 자유항행을 보장하기 위해 청해부대를 호르무즈 해협에 한시적으로 확대 파견한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청해부대는 역내 미국 주도의 IMSC(국제해양안보구상·호르무즈 호위연합체) 통제가 아닌 우리 군 단독 지휘 아래 작전을 수행하되 필요한 경우 IMSC와 협력할 방침이다.

김영철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