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양키스 주장 시절의 데릭 지터. AP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MLB) 뉴욕 양키스의 ‘영원한 캡틴’ 데릭 지터가 2020년 MLB 명예의 전당 입회자로 선정됐다.

MLB닷컴은 22일(한국시간) 명예의 전당 투표 결과 지터와 래리 워커 2명만이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명예의 전당은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투표인단의 투표 결과로 결정되며 75%를 넘겨야 들어갈 수 있다. 득표율을 5%를 넘기지 못하면 영구 탈락이고 최대 10번까지 기회가 있다.

1995년 양키스에서 데뷔해 은퇴 시즌인 2014년까지 한 팀에서만 뛴 원클럽맨 지터의 명예의 전당 입회는 기정사실이었다. 지터는 통산 2747경기에 출전해 타율 0.310 통산 3465안타, 포스트시즌 통산 200안타를 기록하며 팀에 5차례 월드시리즈 우승을 안겼다.

관건은 만장일치 득표 여부였지만 1표 차로 아쉽게 불발됐다. 투표인단 397명 중 396명에게 표를 받았다. 1명이 반대표를 던지면서 마리아노 리베라에 이은 역대 두 번째 만장일치가 무산됐다. 그러나 지터는 99.7%의 득표율로 역대 최고 득표율 2위의 기록은 세웠다. 기존 기록은 2016년 켄 그리피 주니어가 기록한 99.3%다.

한편 지터와 함께 명예의 전당에 오른 워커는 10번의 도전 끝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지난해 투표에서 54.6%라는 낮은 득표율을 받은 워커는 이번에도 어렵다고 예상됐지만 76.6%의 득표율로 극적으로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이재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