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신안 압해대교 해상을 지나던 소형어선이 교각을 충돌해 60대 선장이 숨졌다.

22일 오전 3시50분쯤 신안군 압해읍 압해대교 인근 해상을 지나던 2.72t급 유자망 어선이 교각에 충돌했다.

이 사고로 선장 A씨(62)가 크게 다쳤으며, 출동한 해경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사고가 난 어선에는 A씨 혼자 타고 운항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A씨가 야간 조업을 하기 위해 항해를 하다 난 사고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신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