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순이 생전 모습. SNS 캡처

주인과 산책하러 나갔다가 실종된 반려견을 잔혹하게 때려죽인 20대 남성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1단독(이승원 판사)은 22일 동물보호법 위반·재물손괴 혐의로 구속기소된 정모(28)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정씨는 지난해 10월 9일 서울 마포구 망원동의 한 주택가에서 주인을 잃은 반려견 ‘토순이’를 잔인하게 살해한 뒤 사체를 유기했다.

검찰에 따르면 정씨는 토순이가 자신을 피해 도망치다가 막다른 길에 이르러 짖기 시작하자 화가 나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숨진 토순이는 현장 인근에서 머리가 심하게 훼손된 상태로 발견됐다.

이달 초 열린 정씨의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강아지 토순이를 주인 잃은 개로 생각하고 자기가 키울 생각으로 잡으려다가 저항하자 죽였다”며 “범행 수법이 매우 잔혹하고 생명을 경시하는 태도가 여실히 드러났으며 범행 동기도 비난의 여지가 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존에 폭력 범죄로 여러번 처벌받은 전력이 있고 누범기간 중에도 자숙하지 않고 범행을 저질렀으며 피해자와 가족들도 엄벌을 탄원하고 있어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다만 “피고인이 범행을 시인하고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는 점, 미리 계획한 범행은 아닌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고려했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최희수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