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부산 도심에서 대낮에 톱을 들고 거리를 배회하던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대낮 길거리에서 흉기를 들고 다니며 행인들에게 공포감을 조성한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무직인 A씨는 전날 낮 12시30분쯤 동구 초량동의 한 인도에서 가방에 든 녹슨 톱을 꺼내 여성 2명 등에게 다가간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모습을 보고 놀란 피해 여성들은 도망을 가면서 112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관할 지구대와 인접 순찰차 5대, 형사 5개 팀 등을 투입해 수색을 벌였고, 현장 주변 CCTV 분석을 통해 신고 1시간여 만에 인근의 한 치과 앞에서 A씨를 검거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별 뜻 없이 그랬다. 범행 의도는 없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