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

이용주(여수 갑) 무소속 의원은 “진보 진영 정권 재창출을 위해 민주당에 입당해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22일 여수시청 브리핑룸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조속히 민주당에 입당해 힘을 보태라는 여론이 많았다”며 “그 뜻은 나와 다르지 않다고 본다”고 전했다. 그는 “오늘 파란 옷을 가지고 왔는데 깜박 잊고 안 입었다”며 웃기도 했다. 파란색은 민주당을 상징한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은 더 큰 여수, 더 좋은 여수를 위해 필요하다”며 “21대 국회에 입성해 문재인 정부의 개혁 완수와 진보 진영의 정권 재창출을 위해 더 큰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날 기자회견장 현수막이 눈길을 끌었다. ‘이용주 더크게’ ‘이용주 더불어’라고 적혀있었는데 더불어민주당 글씨체와 비슷하다.

이 의원은 “민주당 시·도의원으로부터 입당 권유도 받았고 중앙당 차원에서 입당 가능성을 타진해봤다”며 “(입당) 진행 과정을 밝히는 것은 적절치 않지만 정치적 노선이 민주당의 이념과 맞는지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입당은 불가능하지 않다”며 권오봉 여수시장의 사례를 들었다. 그는 무소속으로 당선돼 민주당에 복당했다. 다만 서완석 여수시의회 의장은 최근 이 의원의 입당에 대해 “4년여 동안 당적을 3번이나 바꾼 철새정치인과 함께 정치할 수 없다”고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통합신당 참여 여부에 대해서는 “호남의 민심을 반영해 설사 통합신당이 성사된다고 해도 함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음주 운전 논란도 언급했다. 그는 “내 잘못으로 많은 실망을 드린 점,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죄송하다는 말 전한다”며 “다시는 과오는 범하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