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공포가 번지자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오전 관련 상황을 보고받고 검역 및 예방조치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종합적으로 점검할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설 연휴는 국내외로 이동이 많은 시기이니 만큼 특별한 대책이 필요해 보인다”며 “지금까지 공항과 항만 검역 중심으로 대응이 이뤄졌는데 이제는 지역사회에서도 충분한 대응체계를 갖추도록 챙겨 달라”고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2일 오전 9시 기준으로 유증상자는 확진자 1명을 포함해 총 16명이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