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시즌엔 꼭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습니다.”

‘보노’ 김기범이 KT 롤스터의 새 길잡이로 발탁된 소감을 밝혔다.

KT는 22일 서울 종로구 LoL 파크에서 ‘2020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에 사용할 프로필 사진을 촬영했다. LCK 스프링 시즌은 내달 5일 T1 대 담원 게이밍전을 시작으로 개막한다. KT는 같은 날 젠지와 시즌 첫 경기를 펼친다.

프로필 촬영 현장에서 국민일보와 만난 김기범은 차분한 어조로 “우승을 노리겠다”고 전했다. 초반 갱킹과 설계에 강점이 있다고 평가받는 김기범은 ‘리그 오브 레전드(LoL)’ 시즌10에 맞춰 변경된 정글 시스템이 자신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이제 게임이 후반으로 향할수록 정글러가 라이너보다 약해지는 건 맞다”면서도 “여전히 정글러가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상대 정글러와 한 번 격차가 벌어지기 시작하면 좁히기가 힘들다. 정글러의 영향력은 여전하다”고 말했다.

지난해 ‘2019 LoL KeSPA컵’에서 한화생명e스포츠에 석패했던 KT다. 김기범은 “많이 유리했던 경기였다. 다 이긴 게임을 졌다고 생각했기에 팀 분위기가 좋지는 않았다”고 당시를 복기했다. 그러면서 “초중반 운영은 괜찮았으나 후반에 실수가 많이 나왔다. 지금은 그런 부분을 수정, 보완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기범은 개인적인 시즌 목표로 “최고가 되는 것”을 설정했다. 개막 첫날 2경기를 장식할 KT는 요즘 스크림과 솔로 랭크에 매진하고 있다고 한다. 김기범은 “젠지전도 하던 대로 준비하겠다”면서 “이번 시즌엔 꼭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응원해주시는 분들께 항상 감사드린다”는 인사로 인터뷰를 매듭지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