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세로니(오른쪽)가 19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46 메인이벤트 1라운드에서 코너 맥그리거의 하이킥에 안면을 맞고 있다. 사실상 승부를 가른 치명타였다. AFP연합뉴스

미국 종합격투기 UFC 슈퍼스타 코너 맥그리거(32·아일랜드)의 복귀전에서 41초 만에 패배한 도널드 세로니(37·미국)가 심각한 부상으로 ‘6개월 아웃’ 판정을 받았다.

UFC는 22일(한국시간) “세로니에게 7월 17일까지 180일의 메디컬 출전정지를 조치했다”고 밝혔다. 메디컬 출전정지는 부상 선수를 보호하는 제도다. 부상 선수의 의지와 무관하게 단체에서 강제로 출전을 가로막는다. 세로니는 불과 1분도 되지 않는 시간을 경기하고 반년을 쉬게 됐다.

세로니는 지난 19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46 메인이벤트에서 맥그리거에게 1라운드 테크니컬녹아웃(TKO) 패배를 당했다.

‘카우보이’라는 별명처럼 저돌적인 공격으로 이름난 세로니지만 세계 최고의 타격 기술을 가진 맥그리거 앞에서 힘을 쓰지 못했다. 맥그리거는 경기 시작과 동시에 링 중앙으로 달려가 펀치와 니킥을 퍼부었고, 물러서는 세로니의 머리에 왼발을 높게 든 하이킥을 꽂아 넣었다.

맥그리거는 쓰러진 세로니에게 파운딩을 퍼부었고, 심판은 두 선수를 떼어낸 뒤 경기를 중단했다. 경기 종료까지 소요된 시간은 불과 41초. 맥그리거는 이 짧은 시간 동안 모두 19차례의 공격을 100%로 적중시켰다. 반면 세로니는 단 한 차례도 반격하지 못했다. 그만큼 경기는 일방적이었다.

맥그리거의 모든 공격은 세로니의 머리로 향했다. 세로니는 코뼈를 포함한 머리 곳곳에 골절상을 입었다. 다행히 뇌 손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널드 세로니(오른쪽)가 19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46 메인이벤트 1라운드에서 코너 맥그리거의 킥을 방어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세로니의 긴 재활 기간은 맥그리거의 위력을 증명한 셈이 됐다. 맥그리거는 태권도, 복싱으로 단련해 위력적인 펀치와 킥을 가졌다. 2018년 10월 UFC 229 라이트급 타이틀매치에서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러시아)에게 패배한 뒤 15개월 만에 이뤄진 복귀전에서 압승하고 재기에 성공했다.

맥그리거는 이날 발표된 체급별 랭킹에서 처음으로 웰터급 랭킹에 이름을 올렸다. 웰터급 랭커로 출발한 순위는 14위다. 주력했던 라이트급 랭킹은 3위로 한 계단 상승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