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테타 감독이 이끄는 아스널이 첼시와 원정 경기에서 수적 열세를 이겨내며 2-2 무승부를 기록, 귀중한 승점 1점을 챙겼다.

아스널은 22일 첼시의 홈구장 스팸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아스널은 전반 25분 수비수 다비드 루이스가 퇴장당하며 경기 내내 상대팀 첼시에게 일방적인 공격을 허용했다. 첼시는 다비드 루이스에게 얻어낸 페널티 킥을 조르지뉴가 깔끔하게 성공시키며 앞서 나갔다.

아스널은 후반전 시작과 함께 공격적인 선수교체를 가져간 아르테타 감독의 선택이 적중하며 후반 19분 가브리엘 마르티넬리의 만회 골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아스널은 후반 39분 첼시에게 코너킥 세트피스 골을 허용하며 리드를 뺐겼으나, 3분 뒤 부상에서 돌아온 윙백 엑토르 베예린이 동점골을 기록하며 2-2 무승부로 경기를 끝냈다.

아르테타 감독은 부임 후 아스널의 경기력을 개선시켰다는 평가를 듣고 있지만 리그 1승 4무 1패를 기록하며 뚜렷한 상승곡선을 그리지 못하고 있다.




전진이 기자 ahbez@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