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조스의 휴대전화 해킹 배후가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라는 보도를 사우디 당국이 전면 부인했다.

미국 주재 사우디 대사관은 21일(현지시간) 트위터 계정에 “베조스 휴대전화 해킹 배후가 왕국(사우디)임을 시시하는 최근 언론보도는 ‘터무니 없는 것(absurd)’”이라면서 “우리는 모든 사실을 밝혀낼 수 있도록 이와 같은 주장에 대해 조사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영국 가디언은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베조스는 2018년 5월1일 빈 살만 왕세자의 휴대전화에서 발송된 ‘왓츠앱’의 메시지를 받은 뒤 (휴대전화에 담긴 대량의 정보가 유출되는) 해킹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왕세자가 보낸 메시지에 악성 파일이 포함돼 있어서 해킹이 됐다는 것이다.

가디언의 보도는 베조스가 소유한 워싱턴포스트(WP)가 그동안 사우디의 부패와 왕실의 문제를 폭로하는 칼럼을 실었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사우디 반체제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는 WP에 이와 관련한 칼럼을 기고해왔고, 빈 살만 왕세자가 카슈끄지를 제거하기 전에 충분한 정보를 확보하기 위해 해킹을 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카슈끄지가 터키 주재 사우디 영사관에서 사우디 공작원들에 의해 사망한 시점은 2018년 10월, 빈 살만 왕세자가 베이조스의 휴대전화를 해킹한 시점은 5개월 전인 같은 해 5월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