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40초 만에 금은방 출입문을 둔기로 부수고 1700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중학생이 도주한 지 13시간 만에 경찰에 자수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22일 특수절도 혐의로 10대 중학생 A군을 붙잡아 조사했다고 밝혔다.

A군은 전날 오전 3시38분쯤 인천시 부평구 한 금은방 출입문과 외부 유리창을 둔기로 파손한 뒤 진열장에 놓인 팔찌 등 귀금속 30여개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A군은 범행 직후 도주했다가 13시간 만인 당일 오후 4시40분쯤 직접 경찰서로 찾아와 자수했다.

경찰은 CCTV 영상을 토대로 A군을 추궁해 당시 범행을 지시한 10대 B군과 망을 보던 C군 등 공범 2명이 있었던 것을 확인하고 B군을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A군 등은 지난 16일 편의점에서 둔기로 출입문을 부수고 들어가 담배 2보루를 훔친 것으로도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이 추적에 나서자 심리적 압박을 이기지 못하고 자수한 것으로 보인다”며 “직접 절도를 한 A군은 조사를 마친 뒤 귀가 조처했고 범행을 지시한 것으로 파악된 B군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추가 조사를 벌여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