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2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1대 총선 입후보자 교육연수에 참석 하고 있다. 최종학 선임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게 4·15 총선 공동선대위원장직과 서울 종로 출마를 공식 제안했다고 홍익표 수석대변인이 밝혔다.

이 전 총리는 “이 대표의 제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고 홍 수석대변인은 전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진행 중인 민주당 총선 입후보자 전·현직 의원 교육연수에서 이 전 총리를 만나 이 같은 총선 역할을 직접 제안했다.

이 전 총리가 공동 상임 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하면 당연직으로 공동 상임 선대위원장을 맡는 이 대표와 함께 ‘투톱 체제’로 총선을 지휘하게 된다.

홍 수석대변인은 “선대위 구성이 빠르면 설 이후에 바로 진행될 것 같은데 가장 중요한 직책이 역시 상임 선대위원장”이라면서 “당연직으로 이 대표가 상임 선대위원장을 하고 이 전 총리와 함께 하는 투톱체제로 이해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가장 중요한 직책이기 때문에 오늘 제일 먼저 제안했고, 설 전에는 이 전 총리의 확답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설이 지난 이후에는 공동 선대위원장급을 비롯해 주요 기구를 가급적 이른 시일 내 발표하면서 선대위 출범에 박차를 가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이 전 총리에게 종로 출마를 공식 제안함으로써 이 전 총리의 종로 출마가 기정사실화됐다. 이 전 총리는 최근 서울 종로구 교남동의 경희궁자이 아파트에 전세를 얻었고 다음 달 초 종로로 이사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상태다. 이 전 총리는 최근 SBS 뉴스에 출연해 “두 가지를 모두 완벽하게 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 전 총리가 유력한 당의 대선후보 중 한 분이고 종로라는 상징성을 감안할 때 상대 후보가 누군지 좌고우면하기보다는 종로에 출마시키는 게 좋겠다는 것이 이 대표의 판단이었다”고 말했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