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

세계 최고 부자인 제프 베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의 휴대전화가 사우디아라비아의 권력 실세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에게 해킹을 당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사우디 정부의 휴대전화 해킹으로 베조스의 사생활이 폭로됐다는 주장은 이전에도 제기됐으나 빈 살만 왕세자가 해킹의 주체로 지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영국 가디언은 21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베조스가 지난 2018년 5월 1일 빈 살만 왕세자의 왓츠앱 개인 계정에서 온 문자 메시지를 받은 뒤 휴대전화 해킹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빈 살만 왕세자는 고령인 사우디 국왕을 대신해 사우디의 모든 영역에서 막대한 영향력을 휘둘러 ‘미스터 에브리씽’(Mr. Everything)이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인물이다.

베조스 보안팀은 지난해 1월 아메리칸미디어(AMI) 산하 타블로이드지 ‘내셔널 인콰이어러’가 베조스와 전 폭스뉴스 앵커인 로렌 산체스의 불륜관계 등 그의 사생활을 상세히 보도하자 해킹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휴대전화를 정밀 감식했다. 디지털 포렌식 조사결과에 따르면 당시 전달된 암호화된 메시지에 악성파일이 심어져 있었다. 보안팀은 빈 살만 왕세자가 보낸 메시지에서 해킹이 시작됐고 수 시간 내에 베조스의 휴대전화에서 대량의 데이터가 유출됐다는 잠정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보안팀은 또 베조스 사생활 보도가 나오기 전 빈 살만 왕세자와 내셔널 인콰이어러 CEO 데이비드 페커가 친밀한 관계를 쌓은 정황을 포착했다고 주장했다. 빈 살만 왕세자 측이 베조스 휴대전화에서 해킹한 자료를 내셔널 인콰이어러 측에 흘려 보도를 유도했다는 것이다.

해킹이 이뤄진 시점도 주목을 받고 있다. 사우디 반체제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가 베조스 소유의 미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에 사우디 왕정을 비판하는 칼럼을 기고하던 때다. 이후 5개월 뒤 카슈끄지는 사우디에서 파견된 암살자들에 의해 살해당했다. 빈 살만 왕세자는 카슈끄지 암살 사건의 유력 배후로 의심받고 있다.

중동 전문가이자 버락 오마마 미국 행정부 시절 국가안보회의(NSC)에서 일한 앤드류 밀러는 “빈 살만은 베조스의 약점을 잡으면 WP에 실리는 사우디 관련 보도 방향을 자기 뜻대로 바꿀 수 있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사우디는 왕실과 빈 살만 왕세자를 비호하기 위해서라면 무슨 일이든 벌일 수 있다는 게 명백하게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가디언은 베조스 보안팀의 감식 결과가 특별 살인사건을 수사를 담당하는 유엔 특별조사국으로 넘겨져 정식 검토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주재 사우디 대사관은 이번 보도에 대해 “터무니 없다”며 부인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