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2일 기자들과 만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의 영수회담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구체적으로 그런 안을 제시해 오면 내용을 검토한 뒤 야당과 협의해 보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아직 제의가 오지는 않았다”며 “황 대표가 구체적으로 어떤 제안을 한 것인지 정확한 내용을 아직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문재인 대통령은 언제든 정치 지도자들과 만날 용의가 있다”며 “20대 국회가 끝나기 전이든 언제가 되든 회담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신년 기자회견에서 “현재의 국정 혼란을 수습하고 민심을 안정시키고 국론을 통합하기 위해 대통령과 1대1 영수회담을 제의한다”고 밝힌 바 있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