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훈 강동구청장

서울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2019년 지방자치단체 지방세외수입 운영’ 분야에서 최고 등급인 1등급을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행안부는 243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매년 과태료 등 5개 중점 세목에 대해 2개 분야, 10개 지표를 분석해 5개 그룹별로 5등급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강동구는 자치구 그룹에서 1등급 평가를 받았다. 전국에서 1등급을 받은 자치구는 서울 강동구, 동대문 영등포, 부산 강서, 인천 계양, 울산 동구 등 6개뿐이다.

구는 징수‧체납 운영에서 우수한 실적을 달성하였을 뿐 아니라 세외수입 징수전담팀 설치, 징수보고회·업무보고회 실시 등 세외수입의 상시 체계적 관리 측면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아울러 체납액 축소와 징수율 노력도, 과오납 축소 노력도 등 3개 분야의 총량지표와 징수전담팀 설치 등의 운영 실적에 대한 가감점 지표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것으로 분석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올해 우리구의 재정자주도가 지난해보다 8% 증가하여 48.8%를 기록했다”며 “앞으로도 자주재원 확충에 노력해 한층 안정된 재정력을 바탕으로 ‘더불어 행복한 강동’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