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나단 인스타그램

“부족한 저를 이끌어주신 선생님들과 친구들 고맙습니다. 조나단 졸업하다!”

방송인 조나단이 고등학교 졸업 소식을 알렸다.

지난 21일 방송인 조나단은 인스타그램에 선생님과 친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활짝 웃고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조나단은 고등학교 교복을 착용하고 한손에는 졸업사진을 든 채 익살스러운 표정의 사진을 여러장 찍어 올렸다.

조나단 인스타그램

사진을 접한 방송인 샘 해밍턴은 “학생 코스프레하는 아저씨 같아”라고 댓글을 달았고 조나단은 “마지막 코스프레입니다”라고 받아쳐 누리꾼들을 웃게 했다.

조나단은 최근 한국외국어대학교 정치외교학과 수시 외국인 전형에 합격했다. 현재 예비 대학생으로 20학번 ‘새내기’를 앞두고 있다.

한편 2000년생으로 만 20세가 되는 조나단은 사회운동가로 활동 중인 욤비 토나의 차남으로, 2008년 콩고 민주 공화국에서 한국으로 망명해 지금까지 생활하고 있다.

최희수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