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첫 공판일인 22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재판 방청권 배부 마감을 알리는 안내판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첫 재판에 출석해 입시 비리 및 사모펀드 관련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또 검찰이 정 교수와 가족의 삶을 CCTV로 들여다보듯 수사했고, 과대 포장과 확증 편향으로 무리하게 기소했다고 비판했다.

정 교수 측은 2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송인권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기일에서 “입시 비리 관련 공소사실을 전부 부인하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사모펀드 의혹에 대해서도 “적법한 방법을 찾아 경제활동을 한 것이 지나치게 과대 포장돼 이 사태에 이른 것 같다”고 말했다.

정 교수의 변호인은 “입시 비리 사건의 공소장을 보면 ‘확증 편향’이 생각난다”며 “검찰은 (피고인 딸의) 자기소개서를 보면서 혹시 사실과 다른 점이 없는지 집중적으로 파헤치는 방식으로 수사한 후 피고인을 기소했는데 무리한 부분이 상당히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입시비리 사건은 대부분 어떤 행위가 있었는지를 입증하는 것이 관건인데 이번에는 자기소개서에 적힌 내용이 없었는지를 입증해야 한다”며 “증명의 대상이 10년이 넘은 오래 전 이야기인데 자료나 기억하는 사람이 없다는 이유로 ‘그런 사실이 없다’고 검찰은 주장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그 내용이 모두 사실이고, 디테일(세부 사항)에 있어 일부 과장이 있었을지 몰라도 전혀 없던 사실을 창출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라며 “법리적으로나 사회적으로나 재판받을 정도의 위법성은 없다”고 말했다.

사모펀드 의혹에 대해서는 “피고인은 가정의 경제를 책임지고 있었고, 일정한 수익을 올리기 위해 돈을 맡기고 이자를 받는 활동을 했다”며 “그런데 남편이 장관이 되자 주식 계좌를 매각하면서 적법하게 돈을 운용할 수 있는 방법으로 사모펀드도 하고 선물옵션도 배운 것”이라고 변론했다.

또 “피고인이 (조 전 장관이 5촌 조카인) 조범동씨의 업무상 횡령죄의 공범이 되려면 적극적인 가담이 필요한데 피고인은 조씨와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 간의 자금 관계를 모른 채 단순히 이자를 받았을 뿐”이며 “자본시장법 위반과 관해서도 일반 투자자인 피고인에게는 보고 의무가 없다”고 주장했다.

증거 은닉 교사 등 혐의에 대해서는 “남편의 장관 청문회를 앞두고 10년 전 입시 비리 문제가 터져 피고인이 그 내용을 확인해야 하는 상황이었다”며 “자기가 보기 위해 컴퓨터를 가져온 것인데 그것이 어떻게 증거 은닉이 되느냐”고 반박했다.

정 교수 측은 “이번 수사에서 검찰은 압도적인 수사력을 갖고 (피고인을) 정말 이 잡듯이 뒤졌다”며 “마치 피고인과 가족의 15년 동안의 삶을 내실에다가 CCTV를 설치해놓고 전 과정을 들여다보듯 수사했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또 “검찰은 (행위의) 구성요건을 보고 이것이 과연 범행인가를 따지는 것이 아니라 압수수색 등을 통해 사실과 맞지 않는 것을 찾은 후 ‘도덕적으로 문제가 된다’ ‘특권층이 왜 자식을 이렇게 (대학에) 보내냐’는 식으로 문제 삼아 크게 부풀렸다는 것이 우리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번 재판은 정 교수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을 놓고 검찰이 가장 먼저 기소한 사문서위조 사건과 추가 기소된 나머지 14개 혐의에 대한 사건을 법원이 병행 심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앞서 검찰은 모두 진술에서 “제기된 의혹 전반에 대해 규명하되 적법 절차를 지키고 인권 침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절제된 수사를 했다”고 강조했다. 또 “피고인이 관련 행위를 일체 부인하고 있어 객관적이고 명백한 증거를 통해 입증된 혐의에 대해서만 신중히 수사했다”고 부연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