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정페이 화웨이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가 “추가 공격도 견딜 수 있다”며 미국의 제재에 결코 굴복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런 CEO는 21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최 중인 다보스포럼에 참석해 “지난해를 통해 경험을 얻었고 우리는 더 강해졌다”면서 “이보다 더한 공격이 와도 살아남을 수 있다는 확신이 든다”고 강조했다고 CNN 등 외신이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등 전 세계 주요 인사들이 모인 자리에서 공개적으로 미국과 결사항전의 뜻을 밝힌 것이다.

그는 미국의 제재가 화웨이에 별다른 타격을 주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런 CEO는 “화웨이는 기본적으로 도전을 맞선다”면서 “(제재가)화웨이 사업에 기친 영향은 별로 크지 않다”고 말했다.


미국은 화웨이 통신장비가 미국 내에서 사용되지 않도록 제재를 가하고 미국 기업들이 화웨이에 기술이나 핵심부품을 수출하지 못하도록 규제했으며 동맹국들에도 5G 시스템과 관련한 이 업체의 네트워킹 기술을 사용하지 말도록 압력을 가했다.

그는 미국이 화웨이에 대해 과도하게 우려한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그는 “중국이 인공지능(AI)을 급속히 발전시키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AI는 엄청난 수의 수학자와 슈퍼컴퓨터, 초대용량 접속 등을 요구하는데, 중국은 아직 출발점에 있는 나라”라고 말했다.

또한, “오랜 시간 미국은 세계에서 ‘넘버 원’이 되는 것에 익숙해져 왔고 모든 것에 최고가 되기를 원한다”며 “다른 누군가가 더 잘하는 것이 있으면 미국이 불편함을 느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사실 화웨이는 친미적 기업인데, 그 이유는 화웨이가 오늘날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는 우리의 관리 기술 대부분을 미국으로부터 배우기 때문”이라고도 거론했다.

그는 “우리의 일반 시스템이 미국 기업과 매우 비슷하므로 미국은 이를 자랑스럽게 여겨야 한다”며 “미국이 수출한 것들이 우리를 성장시켰고, 이러한 점에서 나는 미국이 화웨이에 대해 과도하게 우려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재차 말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