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가 설 연휴기간 귀성 및 귀경객들이 안전하게 고속도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사고원인을 분석한 맞춤형 대책으로 교통사고 예방에 적극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졸음운전 예방법 인포그래픽. 한국도로공사 제공

도로공사가 최근 3년간 1, 2월의 고속도로 사망사고 주요원인을 분석한 결과 졸음 및 주시태만으로 인한 사고가 70.8%(68명)로 높게 나타났다. 졸음이나 주시태만이 원인으로 나타난 2차 사고 사망자는 26명으로 집계됐다.

사고 발생 시간대는 자정에서 오전 6시 사이로 이 시간에 41.7%(40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도로공사는 설 연휴기간동안 졸음·주시태만 사고를 예방하는데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취약시간대인 자정~오전 6시에 졸음·주시태만 차량 계도를 위해 경찰과 함께 경적 등을 활용한 알림순찰을 실시하고 전국 고속도로 톨게이트에서 불시 음주단속도 계획하고 있다.

더불어 신속한 출동으로 2차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4대 주요보험사(삼성, 현대, DB, KB)와 사고정보를 공유하고, 도로 살얼음 예방을 위해 노선순찰을 강화한다. 도로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선제적인 제설작업에도 나선다.

고속도로 2차 사고 예방 안전수칙 인포그래픽. 도로공사 제공

도로공사 관계자는 “이번 설 연휴는 귀성기간이 짧아 교통 정체로 인한 장시간 운전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미리 교통정보를 확인해 출발시간대와 이동경로를 정해 길을 나서고 휴게소나 졸음쉼터에서 정기적으로 휴식을 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차량 고장 등의 비상상황이 발생할 경우 2차 사고 예방을 위해 가능한 갓길에 차를 세워야 한다. 비상등으로 후속차량에게 상황을 알린 뒤 가드레일 밖 안전한 장소로 대피해 도로공사 콜센터로 연락해 도움을 요청하면 된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