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확산에 신속 대응하기 위해 코로나바이러스 검사가 자치단체로 확대됐다.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은 22일부터 영남권역(부산·경남·울산·대구·경북) 코로나바이러스 검사기관으로 부산시보건환경연구원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는 질병관리본부에서 해왔다.

이에 앞서 지난 19일 부산 지역 거주자 2명이 우한 폐렴 확진자와 같은 비행기를 타고 국내에 입국한 것이 뒤늦게 알려져 부산시가 이들을 능동감시 중이다. 접촉자는 남성 1명과 여성 1명이다. 부산시는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이들의 이름과 주소, 전화번호를 통보받았다.

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진 시민 2명이 거주하는 두 곳의 지자체 보건소를 중심으로 1대 1 담당 공무원을 지정해 매일 발열, 호흡기 증상 등을 모니터링하고 보건교육도 같이 시행 중이다. 체온측정을 위한 체온계와 손 소독제, 만약을 대비한 마스크도 전달했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잠복기 등이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유사한 코로나바이러스 계열인 사스나 메르스와 같은 14일을 잠복기로 보고 있다.

현재 국내 확진환자가 발생해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가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되면서 부산시도 복지건강국장을 반장으로 하는 ‘중국 우한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비 비상 방역 대책반’을 구성 운영 중이다. 지난 20일부터 매일 오후 8시까지 비상 근무를 실시하고 24시간 비상 연락체계를 구축하고 있으며, 추가 확진자 발생을 우려하면서 진행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한편 현재까지 국내외 발생 현황은 315명(중국 309, 태국 2, 일본 1, 대만 1, 미국 1, 한국 1)이다. 이 가운데 사망자는 중국에서만 6명으로 알려져 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