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와 그의 페이스북 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검찰이 장악되자 도망쳤던 임종석이 돌아왔다”며 “이것이 문재인표로 개혁된 검찰의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지난해 11월 제도권 정치를 떠나겠다며 총선 불출마 선언을 했던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21일 더불어민주당 정강·정책 방송연설 첫 연설자로 나서 정계 복귀를 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진 전 교수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의 눈치 볼 필요가 없어졌으니 그동안 해왔던 못된 짓 앞으로 더 큰 규모로 할 것”이라며 “우리 사회에 이제 이들의 비리를 견제할 세력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을 향해서도 “대통령은 국민의 심경 따위 관심 없다. 그저 제 식구 챙기는 데에나 신경 쓸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감 잡고 도망쳤던 임종석. 벌써 돌아왔다. 권력이 검찰을 완전히 장악해 수사도, 처벌도 받을 염려가 없어졌다는 얘기다. 신라젠이니 라임펀드니 우리들병원이니 그 밖에 정권 실세들 연루된 사건들 하나도 걱정할 필요가 없다. 검찰, 이제 손발이 꽁꽁 묶여 못 움직인다”고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이어 “최강욱, 백원우는 범법 행위를 했다. 청와대에 있다는 이유만으로 기소되지도 처벌받지도 않는다면 법 앞에서 만인이 평등하다는 우리 헌법의 이념이 무너지는 것”이라며 “왜 이들만 특권을 누리나”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솔직히 검찰개혁의 혜택, 솔직히 일반 국민하고는 아무 상관 없다”며 “그것이 향상시켜준다는 인권, 조국 최강욱 백원우 같은 권력층을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추미애 장관이 ‘검찰 캐비넷에 민생 사안’이 들어 있다고 한 건 국민들 위해 민생 돌보라는 것이 아니라 ‘검찰 앞으로 우리 범털들 해 드시는 거 절대 건드리지 말고 저 밑으로 내려가 개털들이나 잡으라’는 뜻”이라고 비판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