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북구 죽도동 PC방에서 유통이 금지된 암컷대게 1200여마리가 발견돼 PC방 업주와 지인이 입건됐다. 연합뉴스

영업 중인 PC방에서 암컷대게 1200여마리가 발견됐다. 경영난을 겪던 PC방 업주가 유통이 금지된 암컷대게 판매에 나선 것이다.

경북 포항해양경찰서는 암컷대게를 불법 유통하려고 한 혐의(수산자원관리법 위반)로 PC방 업주 A(43)씨를 구속하고 지인 B(36)씨는 불구속 입건했다고 22일 밝혔다.

두 사람은 지난 17일 포항 북구 죽도동의 PC방에서 일명 ‘빵게’로 불리는 암컷대게 1200마리를 숨겨놓고 내다 팔려 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PC방을 운영하다 벌이가 줄자 범행을 계획했다. 검거 당시 PC방 내부에는 암컷대게로 가득찬 스티로폼 박스들이 깔려 있었다.

해경은 빈 사무실 등지에 수족관을 갖추고 불법판매를 하던 전형적인 방식에서 벗어난 새로운 범죄 수법에 주목하고 있으며, 이들에게 암컷대게를 넘기고 잠적한 공급책을 추적하고 있다. 암컷대게는 연중 포획과 유통이 금지돼 있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