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 김지훈 기자 dak@kmib.co.kr


자유한국당 해체를 주장하며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세연 의원이 공천 실무 작업에 참여한다. 김 의원을 포함한 9명의 공천관리위원 명단이 확정됨에 따라 한국당의 총선 물갈이 작업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김형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은 2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을 제외한 8명의 공관위원 명단을 발표했다. 현역 의원으로는 김 의원과 박완수 사무총장이 공관위에 합류했다. 김 위원장은 “공정하게 살아오신 분들, 전문성을 갖춘 분들, 소신과 의지가 강하신 분들, 혁신공천에 공감하신 분들을 모셔왔다”며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인선안을 의결했다.

깜짝 인선으론 부산 금정구에서 내리 3선을 한 김 의원이 꼽힌다. 김 의원은 바른정당 복당파 출신으로 한국당의 대표적인 개혁성향 인사다. “한국당이 수명을 다했다”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다” 등 김 의원의 입에서 나온 강도 높은 비판은 당 안팎에서 ‘사이다 발언’과 ‘해당행위’란 양가적인 평가를 받았다. 김 의원은불출마 선언 당시 황교안 대표를 향해서도 “물러나야 한다”며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이번 공관위 인선에서는 이 같은 ‘개혁성’이 플러스 요소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김세연 의원이 고뇌어린 불출마 결심하지 않았느냐. 김 의원이 당이 더 잘되기를 바라는 관심이 강하다고 생각했다”며 “그런 의미에서 영입을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공관위원 인선에 황 대표와 지도부의 개입은 일절 없었다며 본인이 직접 공관위원 후보자들을 접촉했다고 강조했다.

외부인사로는 이석연 전 법제처장, 이인실 서강대 경제대학원 교수, 최대석 이화여대 대외부총장, 조희진 법무법인 담박 대표변호사, 엄미정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연구위원, 최연우 휴먼에이드포스트 부사장 등이 이름을 올렸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