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덕천 부천시장이 22일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성장하는 부천시대를 열겠다"고 발표하고 있다. 부천시 제공

“부천이 성장하고, 도시가 스마트해지고, 도심이 살아 숨 쉬고, 시민이 함께 누리는 부천을 만들겠다.”

장덕천 부천시장이 22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목표인 ‘새로운 성장’으로 도약하는 한 해를 만들기 위한 4대 핵심정책을 발표했다. 시는 올해 ‘성장하는 부천, 스마트한 도시, 살아 숨 쉬는 도심, 함께 누리는 시민’ 등 4대 정책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시는 ‘성장하는 부천’을 제시했다. 대규모 개발사업과 문화의 산업화를 동력으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좋은 일자리 창출에 힘쓰겠다는 것이다.

대장신도시는 2만 세대의 공공주택 건립과 함께 공업지역 유망업종을 유치·육성해 첨단산업단지로 조성하고, 종합운동장 일원은 친환경주거단지를 조성하고 지능형 로봇산업 등 관련 기업 30개사를 유치해 첨단특화산업 중심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특히 영상문화산업단지는 문화·영상 관련 기업 28개사와 연간 창업기업 198개를 유치해 청년 인재를 육성하고,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등 실감형 콘텐츠를 활용해 국내 최고의 영상문화 체험공간을 만들어 세계적인 콘텐츠사업의 허브로 조성하게 된다. 오정 군부대와 역곡 공공주택 사업부지는 교통, 일자리, 공원이 풍부한 도시로 만들기로 했다.

장 시장은 “부천의 핵심 문화 요소인 만화, 애니메이션, 영화 등을 산업화하는 기반도 지속 마련하겠다”며 “영상문화산업단지에 웹툰융합센터를 건립하고, 국립영화박물관을 유치해 문화도시 인프라의 핵심지역으로 완성하겠다”고 다짐했다.

부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