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청 전경. 양주시 제공

경기도 양주시가 직원 누구나 마음껏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젊고 유연한 조직으로 변화하기 위해 ‘조직문화개선 추진단’을 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조직 건전성 회복과 내부청렴도 향상 등을 위해 급변하는 공직사회의 주역인 7급 이하 공직자를 주축으로 ‘2020 조직문화개선추진단’을 구성해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이는 AI(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디지털 혁신과 밀레니얼 세대 신규직원 급증 등 급격한 대내외적 환경변화와 급진적 세대교체에 효과적으로 대응해 젊고 혁신적인 방향으로의 조직문화 개선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날 시청 대회의실에서 개최한 ‘제1회 2020 조직문화개선추진단 회의’에는 부서별 1명씩 53명의 7급 이하 공직자가 참여한 가운데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진행했다.
양주시는 22일 대회의실에서 ‘제1회 2020 조직문화개선추진단 회의’를 개최했다. 양주시 제공

회의는 창의적이고 합리적인 조직문화 조성을 위해 공직생활에서 겪는 사소한 문제부터 인사, 예산집행, 업무지시 등 쉽게 말하기 어려운 이야기, 조직 개선방안까지 심도 있는 토론을 통해 직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조직문화개선추진단은 매월 소통의 날을 운영해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직원들의 생생한 의견을 청취할 계획이다.

또한 다음 달부터 오는 3월 11일까지 11회에 걸친 전직원 대상 자체 청렴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변해야 할 양주시 조직문화’를 주제로 한 ‘직원 생각읽기’ 프로젝트도 병행해 양주시의 조직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조직문화는 오랜 세월 축적돼 단기간 내에 바꾸기 어렵지만, 모두가 한마음으로 공감하고 노력한다면 분명히 창의적이고 혁신적으로 바뀔 수 있다”며 “지속가능한 건강한 조직문화 조성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양주시는 지난해 외부청렴도 관련 부서 간부 공무원을 주축으로 ‘청렴도 향상 추진단’을 운영하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인 결과 외부청렴도가 1단계 상승한 바 있다.

양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