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치매를 앓는 아버지를 쇠사슬로 묶어 학대한 장남에게 법원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23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형사6단독 최상수 판사는 지난 16일 존속학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57)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160시간의 사회봉사도 함께 명령했다.

A씨는 2015년 6월부터 2017년 10월까지 서울 노원구의 자택에서 쇠사슬로 아버지의 양 손목을 침대에 묶고 자전거 자물쇠 줄로 아버지의 목을 묶는 등 학대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아버지가 치매 증상으로 착용하던 소변줄과 기저귀를 떼어내고 오물을 A씨의 몸과 이불 등에 묻혔다는 이유로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아버지가 중증의 치매 상태였지만 학대의 정도가 중하고 이로 인해 느꼈을 고통도 상당했을 것”이라면서도 “아버지의 젊은 시절 음주 습관으로 A씨가 아버지의 보살핌을 제대로 받지 못한 채 성장한 것으로 보이는 점, 장남으로서 아버지를 부양하는 과정에서 빚어진 일인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이어 “A씨가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고 형사처벌 전력이 없는 점 등을 두루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