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폭행 영상이 페이스북 등 SNS에 공개돼 공분을 산 이른바 ‘김해 여중생 사건’과 관련, 경찰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은 23일 경남 김해의 한 중학교 2학년 여학생 2명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중학교 1학년인 피해 여학생 측은 지난 22일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입건된 2명은 지난 19일 오전 김해 시내의 한 아파트 거실에서 피해 학생을 무릎 꿇린 채 수차례 뺨을 때리거나 머리채를 움켜잡은 혐의를 받는다. 프라이팬에 담은 물을 머리 위로 뿌린 혐의도 받고 있다.

피해 학생은 이 사건으로 전치 3주에 달하는 부상을 입고 현재 병원에 입원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범행 당시 가해 여학생 2명은 해당 아파트에 사는 남학생을 포함한 중학생 일행 3~4명과 함께 있었다.

사건 전날인 18일 밤 부모가 자리를 비운 사이 모인 이들은 같은 학교는 아니지만 평소 알고 지낸 피해 학생이 허락 없이 들어와 집을 어질러놨다는 이유로 다음 날 아침 피해 학생을 집으로 부른 것으로 조사됐다.

입건된 2명 외 나머지 일행은 폭행에는 직접 가담하지 않았지만, 폭행을 묵인하거나 영상을 촬영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들에게 폭행을 교사하는 등 혐의가 있는지도 확인하고 있다.

또, 영상 속 피해 학생이 아무런 저항 없이 맞는 모습 등에 미뤄 평소 추가 피해를 본 적이 있는지도 조사 중이다.

이 밖에 당시 피해 학생과 함께 집으로 불려간 또래가 4명 더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해당 학생들에 대해서도 폭행 등 피해 유무를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은 입건한 2명이 영상 속 폭행 사건보다 앞선 이달 중순 김해 시내 한 상가 계단과 옥상에서 또 다른 중학교 1학년 여학생의 뺨을 때리는 등 폭행을 했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이들은 피해 학생이 “뒷담화를 한다”고 주장하며 폭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가해 학생과 그 일행 모두 중학생이지만 형사상 처벌 대상이 아닌 촉법소년(만 10세 이상∼14세 미만)은 없다”며 “이들 무리의 여죄가 있는지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