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 캡처

사문서 위조 의혹에 휩싸인 셰프 최현석이 현재 심경을 전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사문서 위조 의혹을 받는 최현석 셰프와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한밤’ 제작진은 최현석 셰프가 최근 새로 연 레스토랑에서 그를 만났다. 최현석은 “지금은 말씀 못 드리고 준비를 다 한 후에 이야기하겠다. 나중에 말씀드리겠다. 대응 준비를 하고 있다. 진짜 정말 너무 힘들다. 일단 조용히 일하고 요리에 집중한 후 나중에 말씀드리겠다. 회사 통해서 말씀드리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 캡처

앞서 최현석은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해 “요리사들은 본인이 직접 돈을 내고 식당을 차리지 않으면 그만두게 되는 경우가 많다”며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회사가 따로 있었는데 인수되는 회사와 같이 일을 할 수 없는 상황으로 인해 그만두게 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최현석이 전 소속사와 결별하기 위해 계약서를 위조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신생 매니지먼트로부터 스카우트 제의를 받은 최현석은 기존 소속사와 계약이 6년이나 남아 있었던 상황에서 위약금을 물지 않고 계약을 파기하기 위해 계약서 일부 조항을 위조했다는 것이다.

다만 최현석은 “원만히 합의한 상황이고 새 소속사 이적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하지만 전 소속사 관계자들은 “다른 소속사로 이적하기 위해 최현석이 먼저 ‘새 판을 짜달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최현석 셰프는 현재까지 입장 발표가 없는 상황이다. 이 가운데 고정출연 예능프로그램은 그의 분량을 통편집하면서 방송 활동에 적신호를 알렸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