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이탈리아 전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실비오 베를루스코니(83) 전 이탈리아 총리가 주지사 후보로 나선 여성 정치인에 대해 “나랑 성관계를 가진 적이 없는 여성”이라고 소개했다.

dpa 통신에 따르면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는 23일 자신이 창당한 중도우파 정당인 전진이탈리아(FI) 소속으로 26일(현지시간) 치러질 칼라브리아주 지방선거 주지사 후보로 출마한 졸레 산텔리 하원의원의 지원 유세에 나섰다.

이 자리에서 그는 “내가 이 여성(졸레 산텔리)을 알게 된 건 26년 전이지만 나는 한 번도 그와 성관계를 가진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이 여성은 내 정당의 일원으로 나와 함께 했고, 내 정부에선 법무부 차관을 지낸 인물”이라고 부연했다.

당시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의 돌발 발언에 청중은 웃음을 터뜨렸지만, 옆에 서 있던 산텔리는 당황해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돌렸다고 통신은 전했다.

다른 정당에서는 이 발언을 두고 비판이 나왔다. 이탈리아 연립정부의 한 축인 중도좌파 정당 민주당 소속 정치인 카밀라 스감바토는 “추잡하고 모욕적인 발언”이라며 “이는 그의 남성 중심적 시각을 그대로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1994년 이래 총리를 세 번이나 지낸 베를루스코니는 여성 희롱 발언으로 여러 차례 문제가 됐다. 재임 시절인 2010년에는 여러 모델을 자신이 별장으로 불러들여 섹스 파티를 벌인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기도 했다. 이 사건과 관련한 재판은 현재도 진행 중이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