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현직검사가 여성 수사관을 성추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찰청 특별감찰단은 서울중앙지검 소속 검사 A씨를 이달 중순 불구속 기소했다. 이례적으로 구속영장까지 청구했다.

지난해 11월 A씨의 성추행 의혹이 불거졌다. 대검찰청 특별검사단은 감찰을 진행하면서 그를 형사입건해 수사했다. A씨는 법무부에 사표를 제출했지만 감찰과 수사가 종결되기 전까지 보류됐다. 현재 직위 해제 상태다.

부부장급 현직검사 B씨도 최근 성매매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B씨는 22일 오후 7시쯤 서울 마포구 도화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성매매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됐다. 현재 불구속 입건 상태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