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 폐렴) 국내 두번째 확진 환자를 접촉한 사람은 총 69명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이들에 대한 능동 감시에 들어갔다.

질병관리본부는 24일 우한 폐렴의 국내 확산 차단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내 두번째 확진 환자는 국적은 한국으로 55세 남성이다. 질본은 그의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해 관리 중이다.

환자는 지난해 4월부터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근무했다. 지난 10일 목감기 증상을 처음 느꼈고 상태가 악화해 19일 중국 현지에서 병원을 방문했다. 당시 체온은 정상이었다. 그는 22일 우한을 떠나 상하이를 거쳐 상하이항공 FM823편을 타고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입국 당시 발열 감시카메라상에 발열 증상이 포착됐다. 건강 상태질문서를 통해 검역 조사를 한 결과 발열(37.8도)과 인후통이 있었지만 호흡기 증상은 없었다. 보건당국은 그를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했다. 증상에 변화가 있을 때 신고 방법 등을 안내하고 관할 보건소에 통보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입국 당시 발열이 있었지만 기침이나 다른 호흡기 증상이 없어서 일단 능동감시자로 분류했다”며 “환자가 우한시 상황을 잘 이해하고 있어 (국내에) 들어올 때부터 계속 마스크를 쓰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했다”고 말했다.

환자는 공항에서 택시를 이용해 자택으로 이동했다. 이후 자택에서만 머무른 것으로 알려졌다. 증상은 가라앉지 않았다. 23일 인후통이 심해져 관할 보건소에 진료를 요청했다.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엑스선(X-ray) 검사를 받은 결과 기관지염 소견이 확인됐다. 중앙역학조사관은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했다. 전날 오전 두번째 환자로 확진했다.

이 환자는 우한시에 머물 때 우한 폐렴 발원지로 지목된 화난 해산물시장을 방문한 적은 없었다. 다만 같이 일하던 현지 중국인 동료 직원 중에 감기 증상이 있는 환자가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 본부장은 “환자 상태는 안정적이지만 인후통이나 다른 증상을 호소하고 있어 대증치료를 할 예정”이라며 “다만 시간이 지나면서 증상이 변할 수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감염 경로는 현지 조사를 해야 파악이 가능하겠지만 사람 간 전파로 감염된 것으로 보고 있다”며 “현재 중국 우한시에서 사람 간 전파가 어느 정도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질본은 해당 환자와 접촉한 사람은 총 69명으로 보고 있다. 이들을 대상으로 증상 유무 등을 추가 조사하고 있다.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관할 보건소에 통보해 14일간 능동감시를 할 예정이다. 해당 환자와 접촉해 능동감시 대상이 된 사람은 항공기 내 환자 인접 승객 등 56명, 공항 내 직원 4명, 자택 이동 시 택시기사 1명, 아파트 엘리베이터 동승자 1명, 보건소 직원 5명, 가족 2명 등이다.

능동감시는 보건당국이 환자와 마지막 접촉일부터 14일 동안 1일, 2일, 7일째 유선으로 연락해 호흡기 증상 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만약 모니터링 과정에서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격리 후 검사를 받게 된다.

정 본부장은 “접촉시간이 가장 길었던 가족에 대해서는 특별 모니터링을 할 계획”이라며 “CCTV 등을 확인해 엘리베이터 동승자 등을 확인했지만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어서 접촉자 수는 변동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건소 선별진료소 의료진은 개인보호구를 착용하고 환자를 진료했다”며 “다만 개인보호구 수준이 적절했는지, 이 과정에서 접촉한 사람들이 있는지 등을 함께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질본은 우한시 공항이 폐쇄에 따라 중국 입국자 전체에 대해 검역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우한시 공항폐쇄로 직항이 없어지면서 우한을 방문했던 입국자가 분산돼서 들어올 위험이 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