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화면 캡처

그룹 리쌍 출신의 래퍼 개리가 3년 만에 방송을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26개월 된 아들 하오와 함께다. 예고편이 공개된 후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개리의 이름이 오르내리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예고편에는 26개월 된 아들 하오와 아빠 개리의 모습이 담겼다. 3분 정도밖에 되지 않는 짧은 예고편에는 들뜬 하오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하오는 집안 곳곳에 설치된 VJ의 텐트를 발견하곤 “아빠 일어나세요. 작가님 왔어요”라며 개리를 깨웠다. 하오는 또 VJ들의 이름과 나이를 물어보며 친화력을 뽐내기도 했다. 제작진과 마주쳤을 때 시청자들을 향해 자기소개와 함께 인사를 건넸다.

반면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개리는 자신을 강하오의 아들이라고 잘못 말하는 등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개리는 “만 3년이 넘은 것 같다. 모든 것에서 좀 벗어났었다”며 “고민이 많았다”고 고백했다.

개리는 SBS 장수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을 통해 인기를 얻은 원년 멤버다. 그는 2016년 10월 음악 활동에 집중하겠다면서 런닝맨 하차를 선언했다. 이후 방송 활동을 중단했던 개리는 이해인 2017년 4월 극비리에 결혼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당시 개리의 결혼 소식을 리쌍은 물론 7년간 함께한 ‘런닝맨’ 멤버들조차 몰랐던 것으로 전해지면서 비난 여론이 들끓었다. 특히 런닝맨에서 홍일점인 송지효와 핑크빛 ‘케미’를 자랑 ‘월요 커플’이라는 애칭까지 얻었다는 점에서 시청자들의 불만이 컸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