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환자가 급속히 늘어나는 가운데 지난 20일 상하이 훙차오 국제공항에서 마스크를 쓴 승객들이 탑승을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네 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환자도 ‘무증상 입국’해 감염 증상으로 격리되기까지 5일의 시간이 소요된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27일 55세 한국인 남성이 국내 네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방문했다가 지난 20일 귀국했다.

입국 당시에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다가 21일 감기 증세로 국내 의료기관에 내원해 진료를 받았다. 이후 지난 25일 38도의 고열과 근육통이 발생해 의료기관에 다시 내원한 후 보건소 신고를 통해 능동감시가 진행됐다.

이튿날인 26일에는 근육통이 악화돼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통해 폐렴 진단을 받고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으며, 이날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인 분당 서울대병원으로 격리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했다.

아직 이 환자가 지역사회 활동을 했는지, 의료기관 내방 때 사전에 신고를 하거나 마스크를 착용했는지, 국내 입국 후 접촉자는 몇 명인지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환자의 이동 동선 등을 따라 심층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조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추가결과를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