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27일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기소를 둘러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윤석열 패싱’ 논란 등을 파헤칠 당내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특별검사 도입을 추진키로 했다.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검찰학살 TF’를 만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권성동 의원이 TF 위원장을 맡고,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중심으로 참여한다. 또 법사위 차원의 긴급 현안질의를 오는 29일 여는 한편 특검법도 발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심 원내대표는 “우리가 현재 숫자가 부족해 저쪽(여당)에서 받아들이지 않을 텐데, 4월 총선에서 반드시 이겨 특검을 제대로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성윤 지검장에게 최강욱을 기소하라고 지시했는데도 이 지검장은 묵살했다. 법무부에는 보고하면서 상급기관인 고검장과 검찰총장에겐 보고하지 않았다. 이거야말로 명백한 항명”이라며 “더 가관인 건 최 비서관이 자신에 대한 기소를 ‘쿠데타’ 운운하며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거론해 협박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설 연휴 직전 청와대 및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를 지휘한 차장검사들을 모두 교체한 데 대해서도 “윤 총장이 전원 유임시켜달라고 의견을 냈지만 철저하게 묵살당했다”며 “검찰청법에는 ‘총장의 의견을 들어 인사한다’라고 돼 있지만, 이 조항 역시 묵살됐다. 명백한 실정법 위반이고 수사방해”라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의 국내 확산 우려와 관련해 “정부는 지금이라도 중국 여행객의(우리나라) 입국 금지를 심각하게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우한 폐렴을 다룰 태스크포스를 신상진 위원장을 비롯해 보건복지·외교통일 등 관련 상임위 소속 의원들과 외부 전문가들로 꾸린다. 또 보건복지위 차원의 긴급 현안질의를 추진한다.

김재원 정책위의장은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총선 선거구 획정에 대해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그만둔 것으로 아는데, (여당의) 협상 라인이 복원되면 선거구 획정은 협상을 통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