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000년대생 여가수’ 빌리 아일리시, 그래미 휩쓸다

39년 만에 한 가수가 본상 4개 부문 석권

제62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본상 4개를 싹쓸이한 빌리 아일리시. AFP/연합뉴스

21세기에 태어난 가수, 2001년생 빌리 아일리시(Billie Eilish)가 올해 그래미상을 휩쓸었다.

빌리 아일리시는 2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62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신인상인 ‘베스트 뉴 아티스트’를 비롯해 올해의 노래상인 ‘송 오브 더 이어’, 올해의 앨범상인 ‘앨범 오브 더 이어’, 올해의 레코드상인 ‘레코드 오브 더 이어’ 등을 받았다.

한 아티스트가 그래미 본상에 해당하는 4개 부문을 싹쓸이한 것은 1981년 크리스토퍼 크로스 이후 39년 만이다.

아일리시는 데뷔 앨범 수록곡 ‘배드 가이(Bad Guy)’로 ‘송 오브 더 이어’와 ‘레코드 오브 더 이어’를 받았다. 이 노래를 아일리시와 함께 작사·작곡한 친오빠 피니즈 오코넬도 수상자로 호명됐다.

아일리시는 감탄사를 연발하며 “함께 후보에 오른 아티스트 모두 이 상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텔레비전으로만 봤는데 그래미에서 처음 상을 받게 됐다”면서 “감사하고 영광이라는 말밖에 할 말이 없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일리시가 지난해 3월 발매한 데뷔 앨범 ‘웬 위 올 폴 어슬립, 웨어 두 위 고?(WHEN WE ALL FALL ASLEEP, WHERE DO WE GO?)’는 ‘앨범 오브 더 이어’를 거머쥐었다. 아일리시는 테일러 스위프트가 2010년 20세 나이로 받은 ‘앨범 오브 더 이어’ 최연소 수상자 기록도 깼다.

앨범 제작을 함께 한 오코넬은 “그래미상을 타려고 만든 앨범이 아니다. 우울증이라든가 자살 충동, 기후 변화, 나쁜 남자가 되는 것 등에 대해 쓴 앨범”이라며 “혼란스럽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아일리시는 ‘베스트 팝 보컬 앨범(Best Pop Vocal Album)’, ‘베스트 엔지니어드 앨범 논 클래시컬(Best Engineered Album, Non-Classical)’ 부문에서도 수상해 총 6관왕에 올랐다.

오코넬 역시 해당 앨범으로 ‘프로듀서 오브 더 이어 논 클래시컬(Producer Of The Year, Non-Classical)’ 트로피를 안았다.

제62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레코드 오브 더 이어' 부문을 수상한 빌리 아일리시(우)와 친오빠 피니즈 오코넬. AP/연합뉴스

그래미 최초로 21세기에 태어나 본상을 쥐게 된 아일리시는 사춘기를 지나는 Z세대의 불안한 정서를 특유의 나른한 목소리로 노래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누렸다. 파격적인 의상과 메이크업, 기괴한 앨범 표지 사진 등도 특징이다.

음악평론가 임진모는 이날 앰넷에서 생중계를 진행하며 “‘배드 가이’는 2019년을 대표하는 싱글이었다”면서 “39년 만에 한 아티스트가 4개상을 휩쓰는 경사를 맞았다. 중요한 건 아일리시가 아직 10대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