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제주에서 27일 뺑소니로 추정되는 사망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25분쯤 제주학생문화원 정문 맞은편 건물 앞 도로에 72세 여성 김모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김씨는 얼굴과 양쪽 다리 등을 다쳤고 경찰과 119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할 당시 심정지 상태였다. 응급처치를 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은 이날 새벽 횡단보도를 건너던 환경미화원 김씨를 SUV 차량이 들이받고 도주한 것으로 보고 운전자를 쫓고 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