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공포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사실이 아닌 영상이 ‘우한 괴담’으로 둔갑돼 유포되고 있다.

유튜브 트위터 등 SNS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두려움을 증폭시키는 유언비어가 떠돌자 방송통신위원회는 사실과 다른 정보가 무분별하게 유포되는 사례를 중점 모니터링한다고 27일 밝혔다. 허위 게시물을 삭제하고 포털 사이트에 확산 방지 협조 요청을 할 방침이다.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지하철역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영상이 올라왔다. 서울에 있는 한 지하철 역에서 조금 전 벌어진 일이라고 했다. 게시물에는 남성 한 명이 무방비상태로 고꾸라지는 모습이 담겨 있다. 글쓴이는 그가 중국인으로 보인다고 적었다. 하지만 이 장면은 술에 취한 중국인이 취기를 이기지 못하고 쓰러지는 영상이었다.

SNS에는 이런 영상이 홍수를 이루고 있다. 배경은 중국이고 행인이 길바닥에 쓰러지는 내용이 대부분이다. 특히 발 디딜 틈 없는 병원 내부나 진료 도중 쓰러지는 의료진의 모습도 담겨있어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다. 대부분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지역에서도 거짓 정보가 퍼지면서 우한 폐렴을 둘러싼 무분별한 공포가 확산됐다. 인천의 경우 이 지역에서 이미 사망자가 나왔지만 알려지지 않았다는 글이 떠돌았다. 제주도는 외국인 관광객 영향으로 서귀포의료원에 확진 환자 발생했고, 폐쇄했다는 소문이 돌았다. 모두 사실이 아니었다. 확진자 중 한 명이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쇼핑몰에 다녀갔다는 소문이 떠돌기도 했다. 그는 발병기간 중 그곳에 간 사실이 없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