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마지막 날인 27일 서울의 한 다가구주택 반지하에서 4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2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57분쯤 서울 동대문구의 한 다가구주택 반지하에서 40대 남성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A씨 누나는 A씨가 연락을 받지 않자 A씨의 자택을 찾았고, A씨가 숨진 것을 발견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해당 남성이 알코올 중독으로 인한 병으로 사망에 이른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남성은 과거 알코올 중독 때문에 병원 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사인을 알코올 중독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숨진 지 수일이 지나 발견돼 시신이 부패된 상태”라고 전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