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9일 더불어민주당에 '영입인재 2호'로 영입된 원종건(27)씨의 모습과 28일 '미투(metoo)' 논란에 대해 사과하는 원씨의 모습. 연합뉴스

4·15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이 영입한 원종건(27)씨가 자신과 관련해 불거진 ‘미투(Me Too)’ 논란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면서도 “진실공방 자체가 (당에) 부담을 주는 일”이라며 영입인재 자격을 반납하겠다고 말했다.

원씨는 28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오늘 더불어민주당 21대 총선 영입인재 자격을 스스로 당에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한때 사귀었던 여자친구가 저와 관련한 내용을 인터넷에 올렸다”며 “허물도 많고 실수도 있었던 청춘이지만 분별없이 살진 않았다. 파렴치한 사람으로 몰려 참담하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미투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2번째 영입인재인 원종건(27)씨가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종건(27)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원종건(27)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입장을 밝힌 후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제가 민주당에 들어와 남들 이상의 주목과 관심을 받게 된 이상 아무리 억울해도 남들 이상의 엄중한 책임과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게 합당할 것 같다”며 “제가 아무리 억울함을 토로하고 사실관계를 소명해도 지루한 진실공방 자체가 (당에) 부담을 주는 일이다. 그건 견디기 힘들다”고 말했다.

원씨는 “제가 한때 사랑했던 여성”이라며 “주장의 진실 여부와는 별개로 함께했던 과거에 대해 이제라도 함께 고통받는 것이 책임있는 자세라고 생각한다. 명예로운 감투는 내려놓고 자연인 신분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혔다.
원종건(27)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입장을 밝힌 후 퇴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종건(27)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입장을 밝힌 후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