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위장 취업한 편의점에서 금품을 터는 범행이 들통나자 폭력까지 행사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28일 준강도 등 혐의로 A씨(28)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27일 오후 6시쯤 자신이 일하던 광주 광산구 한 편의점에서 현금과 상품권, 교통카드 충전액 등 225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편의점 주인은 A씨의 출근 첫날 근무태도를 확인하고자 집에서 원격으로 CCTV 영상을 확인했다.

편의점 주인은 곧바로 A씨가 금품을 훔치는 모습을 확인했고, 건물 주인에게 연락해 도망치지 못하도록 입구를 막아달라고 부탁했다.

A씨는 우산으로 건물 주인을 때리며 도망을 시도했으나 실패하면서 결국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금품을 훔치려 편의점에 위장 취업해 절도 행각을 벌인 전력이 여러 차례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의 여죄를 추궁하며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이재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