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석탄화력발전의 대명사인 보령화력 1·2호기가 연말 조기 폐쇄되는 가운데 지역경제 영향 최소화 등을 위한 특별 기구가 충남에 출범한다.

충남도는 노후 석탄화력의 단계적 폐쇄를 위한 ‘정의로운 에너지전환 TF팀’을 구성하고 다음 달부터 가동한다고 28일 밝혔다.

에너지전환 TF는 일자리와 지역경제, 대안 연구용역 및 고용안정 협약 등 노후 석탄화력 폐쇄에 따른 영향을 최소화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대안 마련을 위해 구성됐다.

행정부지사가 단장을 맡는 에너지전환 TF는 도와 도의회 및 시·군 관계자 11명, 발전사와 국책연구기관 등 유관기관 관계자·전문가 11명, 시민사회단체 5명 등 총 29명으로 꾸려졌다.

주요 기능은 석탄화력의 단계적 폐쇄 및 대응방안 제도화 종합대책 수립, 지역경제 및 일자리 영향 시나리오 분석, 일자리 창출 및 전직 전환을 위한 노사민정 사회적 실천협약 추진, 지역경제 및 일자리 영향 분석, 정책토론회 및 보고회 등 정책 현안 대응이다.

월별 세부 사항으로는 다음 달 에너지전환 TF 첫 회의를 개최하고, 단계적 폐쇄·에너지전환 타당성 2차년도 연구용역을 시작한다.

3~10월에는 각 시·군별 포럼을 바탕으로 석탄화력 폐쇄 지역의 대안 발전 모델 및 각종 대책에 대한 공론화·제도화 방안을 두고 의견을 수렴한다.

이와 함께 5~10월은 국내·외 관련 연구기관과의 공동연구, 해외 선진사례 등을 수집·분석해 충남형 대안 발전 모델을 도출한다.

6월과 10월은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두 차례에 걸쳐 진행한다. 10월에는 고용안전 관련 실천 협약도 체결할 예정이다.

또 9~11월은 도의회와 각 시·군, 발전사, 지역민, 국회, 이웃 시·도, 국제기구 등과 정책 간담회와 토론회를 개최하며 대안을 모색한다.

보령화력 1·2호기가 가동을 멈추는 12월에는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통해 대안을 도출한다는 방침이다. 여기서 도출된 대안을 국회를 비롯한 관계 부처 등에 제안하고 반영을 요청할 계획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그동안 석탄화력은 국가 경제 발전을 견인해 왔지만, 그에 따른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등은 국민에게 큰 고통을 주며 더 큰 사회적 비용을 발생시켰다”며 “에너지전환 TF는 주민주도형 대안 발전 모델을 마련하고 고용안정 관련 실천협약 체결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TF가 정부와 국회 등에 공론화 분위기를 조성, 충남형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을 성공적으로 이끄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