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의료 용품 회사에서 일하는 직원들 사진=사우스모닝포스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중국 전역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가짜 마스크를 판매하거나 가격을 부풀려 판매하는 범죄행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28일 중국 관영 CCTV에 따르면, 지난 26일 중국 하얼빈의 한 약국이 일반 방진 마스크를 우한 폐렴에 예방 효과가 좋다는 ‘N95’ 마스크라고 속여 판매했다가 적발됐다. 이 약국은 우한 폐렴이 확산하는 가운데 노인 등을 상대로 이 같은 위법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하얼빈 시장감독 당국은 해당 약국에 벌금 5만 위안(842만원 상당)을 부과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마스크 품귀 현상이 일자 가짜 마스크를 제조해 판매하고 가격을 높여 판매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

27일에는 중국 저장성 이우시에서 유명 마스크 제조업체인 3M의 가짜 마스크를 제조해 위챗 등 SNS를 통해 판매한 일당 6명이 검거됐다.

또 톈진에서는 시장가 12위안(2000원 상당) N95 마스크를 128위안(2만1000원 상당)에 판매한 약국과 판매 직원이 적발됐다.

이 약국은 마스크 품귀현상이 일어날 것을 예상하고 미리 N95 마스크를 확보해 대량으로 쌓아두고 고가에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중국 공안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범죄 적발 시 엄벌하겠다는 통지를 지속해서 배포하고 있지만, 사람들의 불안감을 악용하는 범죄 행위가 끊이지 않고 있다.

중국 누리꾼들은 “이런 시기에 폭리를 취하려 드는 것은 매우 파렴치한 짓”이라며 “관련 범죄자들에 대한 처벌을 더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최희수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