펫셔니스타 탱구 캡처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이 트와이스 멤버 모모와의 열애설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김희철은 28일 공개된 웹 예능 프로그램 ‘펫셔니스타 탱구’에 출연했다. 그는 “최근 예능을 하면서 많이 밝아졌다. 이번 이슈(열애설)가 생기면서 팬들은 많이 속상했을 거다. 그런데도 ‘그동안 큰 사고 없이 지내줘서 고맙다’고 응원을 해줬다. 팬들한테 미안한 마음이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펫셔니스타 탱구 캡처

김희철은 “내 그릇은 사실 크지 않다. 그런데 팬들에게 분에 넘치는 응원을 받다 보니 ‘내가 연예인을 할 깜냥이 아닐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소녀시대 태연은 “오빠 같은 사람이 해야지. 누가 해야 되냐. 나도 재충전이 필요한 시기가 있었다”며 김희철을 응원했다.

펫셔니스타 탱구 캡처

그는 “회사와 솔로 앨범을 논의하고 있었다. 곡도 받아서 노래 제목도 정했었다. 그런데 열애설이 난 뒤에 계획을 접었다. 오해 살만한 소지를 차단하고 싶었다”며 “물론 아쉽긴 하지만 틀린 선택은 아니었다고 생각한다. 솔로앨범은 나중에도 낼 수 있지 않겠느냐”고 담담히 말했다.

김희철은 지난 2일 모모와의 열애설이 불거지자 “연예계 선후배로 인연을 맺은 뒤 호감을 갖고 만나는 사이”라며 인정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