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8개월 된 남자아이의 몸에서 학대의 흔적으로 의심되는 멍 자국이 발견됐다는 병원 의사의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8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인천 구월동 가천대 길병원에서 근무하는 의료진은 전날 오후 7시 47분쯤 아동학대로 의심되는 아이가 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병원 응급실에 부모와 함께 온 생후 8개월 된 B군을 진료하는 과정에서 머리와 팔 등에 멍이 들어있는 것을 발견했다.

의료인으로서 아동학대 신고 의무자인 A씨는 B군이 학대를 당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B군의 부모는 아이 몸에 열이 오르고, 경련 증상을 보이자 병원 응급실로 데려온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아동학대가 의심되는 상황이지만 의사는 멍은 있는데, 2~3일 내에 퇴원할 수 있다는 의견”이라며 "B군의 부모를 상대로 실제 아동학대가 이뤄졌는지 여부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아동학대 전담기관인 인천시 아동복지관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