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신의한수' 캡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국민이 바라는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금 상태가 계속되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28일 보수성향 유튜브 ‘신의한수’에 출연해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 석방에 대해 한국당은 왜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내가 직접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제는 선처가 필요하다. 국민의 통합이 필요한 때’라고 여러 차례 (이야기) 했다”며 “(박 전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 중 가장 오래 구속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문재인 정권이 응하지 않고 있다”며 “기회가 있을 때마다 과도한 형사 제재를 말하겠다. 국민 통합적 차원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했다.

태극기 세력과 거리를 두고 유승민 의원을 포함한 새로운보수당과 통합에만 관심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을 받고는 “내가 왜 태극기 세력에 관심이 없겠나”라며 “등한시하고 있는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말했다.

새로운보수당과의 통합이 결국 탄핵을 인정하는 것 아니냐는 물음에는 “목표는 우리의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의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이라며 “힘을 합쳐 이겨놓고 다른 판단을 하는 것이 옳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총선에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한 후 여유를 가지고 우리를 돌아봐야 한다”며 “돌아보지 않으면 미래가 없지만 지금은 문재인 정권 심판을 위해 힘을 뭉쳐 싸워야 할 때”라고 힘줘 말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